홈으로 l 운영위전용 l 사이트맵

- 본부알림 - 성명서/보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 글쓴이 :  제주지역본부, 등록시간 : 2006년09월06일 13시52분
  • 조회 : 1530
제목 공무원노조제주본부탄압중단 기자회견
첨부파일
링크
"조합원 탈퇴 강요와 탄압 즉각 중단하라"
전국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 6일 긴급 기자회견
"폐쇄 강행 시 대응가능한 모든 수단 동원해 투쟁" 천명

 

문상식 기자 assang0872@mediajeju.com

 

제주도가 전국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 사무실을 오는 22일까지 강제폐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공무원노조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는 6일 오전10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특별자치도의 조합원 탈퇴 강요 등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공무원노조 제주본부는 "오는 11일까지 사무실을 자진 이전하지 않을 경우에는 행정대집행법의 규정에 의한 행정대집행을 실시하겠다는 협박을 가해오고 있다"며 "그러면서 행자부의 지시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중앙정부로부터 재정적 불이익을 받는다는 등 온갖 선전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무원노조 제주본부는 "제주도는 정부로부터 재정적 불이익을 받는다고 강조하고 있는데 특별자치도지사가 그렇게도 미약한 존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것은 무늬만 특별자치도이고 사실은 중앙정부의 하수인임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라고 단정한다"고 강조했다.

공무원노조 제주본부는 "지난 2002년 정부와 제주도의 온갖 방해와 탄압에도 불구하고 '권력과 가진 자들에 의해 흔들려온 공직사회를 바로세우고 오랜 세월 부정부패로 얼룩져온 공직사회를 개혁함으로써 올바른 나라, 상식과 정의가 바로서는 나라를 만드는데 주체가 될 것임을 선언'하며 출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불어 그 동안 지속적인 자정노력으로 공직사회에 관행처럼 이어지던 잘못된 행태들을 개선했다"며 "조합원은 물론 하위직들의 권익보호와 지위향상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미약하지만 자치단체장들의 공무원 줄세우기 관행, 논공행상식 정실인사 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등 공직사회 개혁을 위하여 노력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무원노조 제주본부는 "이러한 상황에서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에 가해오는 지금의 탄압은 '공직사회 개혁의 주체세력'을 와해시켜 특별자치도지사와 그를 추종하는 일부 몰지각한 공무원들만의 공직사회를 구성하려는 아주 비열한 잔꾀가 숨어있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공무원노조 제주본부는 "제주특별자치도의 조합원 탈퇴강요등 탄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며 "노조사무실 폐쇄를 강행할 경우 이에 맞서 대응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 투쟁하겠다"고 천명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5일 오전 10시30분 제주특별자치도 행정시 부시장회의에서 공무원노조 합법화 전환문제와 관련해 제주도는 전공노 지도부 중심 불법단체 합법전환 및 회원 자진탈퇴를 지속적으로 설득하고, 계고장 발부 등 사전절차를 거쳐 9월22일까지 사무실을 폐쇄하는 행정대집행을 완료키로 했다.

또 행정대집행을 하는 과정에서 관할 경찰관서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이에 방행하거나 불응하는 것에 강력히 대응키로 했다.

 

입력 : 2006년 09월 06일 10:28:30
문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행자부 공문 한장에 벌벌떠는 게 특별자치도지사냐!"
전공노, 조합원 탈퇴강요·사무실폐쇄 전면투쟁 선언
"도청공무원노조의 입장은 무엇인지 묻고 싶다"
2006년 09월 06일 (수) 10:42:27 이재홍 기자

제주도가 행정자치부의 지시에 따라 전국공무원노조 사무실을 폐쇄하려는 것과 관련 전국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가 6일 기자회견을 통해 제주도정과의 '전면투쟁'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말로는 특별자치도라고 떠들면서 행정자치부의 공문 한장에 '벌벌떠는' 모습을 꼬집었다. 또 김태환 지사와 고위 공무원들의 선거개입 협의에 대한 검찰 수사결과 발표도 예의 주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의 아킬레스건을 그대로 건드렸다.

전국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는 6일 오전10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도정에 대해 공무원노동조합 탄합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공무원노조는  "제주특별자치도는 행정자치부의 공무원노동조합 사무실 폐쇄지시 공문을 기화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사무실을 폐쇄하려고 지난 8월부터 사무실 이전요구 문서를 보내더니 급기야는 지난 9월 1일 '사무실 이전 계고장'을 보내면서 2006. 9. 11일 까지 사무실을 자진 이전하지 않을 경우에는 행정대집행법의 규정에 의한 행정대집행을 실시하겠다는 협박을 가해오고 있다"면서 "행자부의 지시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중앙정부로부터 재정적 불이익을 받는다는 등 온갖 선전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우리는 그 동안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그를 추종하는 고위 정치공무원들의 입에서 특별자치도만이 제주의 미래를 담보하며 국방과 외교를 제외하고는 특별한 지위를 갖고 있으며 모든 권한이 있다는 얘기를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어왔다"면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왜 제주특별자치도는 행정자치부의 지시공문 한 장에 그렇게도 요란스럽게 대응하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행자부의 지침에 따라 사무실을 폐쇄하려는 제주도정을 비꼬았다.

또 "정부로부터 재정적 불이익을 받는다고 강조하고 있는데 특별자치도지사가 그렇게도 미약한 존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것은 무늬만 특별자치도이고 사실은 중앙정부의 하수인임을 스스로 자인하는 것이라고 단정한다"고 비판했다.

공무원노조는 "제주본부는 지난 2002년 11월 15일 정부와 제주도의 온갖 방해와 탄압에도 불구하고 권력과 가진자들에 의하여 흔들려온 공직사회를 바로세우고 오랜 세월 부정부패로 얼룩져온 공직사회를 개혁함으로써 올바른 나라, 상식과 정의가 바로서는 나라를 만드는데 주체가 될 것임을 선언하며 출범했다"고 밝히고는 "그 동안 지속적인 자정노력으로 공직사회에 관행처럼 이어지던 잘못된 행태들을 개선했으며, 조합원은 물론 하위직들의 권익보호와 지위향상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미약하지만 자치단체장들의 공무원 줄세우기 관행, 논공행상식 정실인사 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등 공직사회 개혁을 위하여 노력해 왔다"고 자평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런 상황에서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에 가해오는 지금의 탄압은 '공직사회 개혁의 주체세력'을 와해시켜 특별자치도지사와 그를 추종하는 일부 몰지각한 공무원들만의 공직사회를 구성하려는 아주 비열한 잔꾀가 숨어있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무원노조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조합원 탈퇴 강요등 탄압을 계속하고 노조사무실 폐쇄를 강행할 경우 이에 맞서 대응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 투쟁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향후 발생하는 일련의 사태에 대하여는 전적으로 제주특별자치도지사에게 책임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경고 했다.

이와 함께 제주특별자치도지사와 고위 공무원들의 공무원 선거개입 혐의에 대한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를 예의 주시하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김재선 본부장은 "제주특별자치도에서 그토록 자랑하는 특별자치도 노동조합이 현재 벌어지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사무실 폐쇄 사태에 대해 어떤 입장을 갖고 있는 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재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주소 : 제주시 문연로 30 제주특별자치도 2청사 2별관 3층 304호 공무원노조사무실
전화 : 064) 710-6491~2, 팩스 : 064) 710-6493
Copyright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