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l 운영위전용 l 사이트맵

- 본부알림 - 성명서/보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 글쓴이 :  제주지역본부, 등록시간 : 2006년09월08일 08시54분
  • 조회 : 2080
제목 제주지역시민사회단체 공무원노조탄압규탄 성명
첨부파일
링크
“김태환 도정은 행정자치부 산하기관인가"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 7일 공동성명 내고 공무원노조 탄압 강력 비난

 

문상식 기자 assang0872@mediajeju.com

 

제주도가 전국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 사무실을 오는 22일까지 강제 폐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공무원노조가 지난 6일 "제주특별자치도의 조합원 탈퇴 강요 등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한 데 이어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도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곶자왈사람들, 제주여민회,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 등 12개 시민사회단체들은 7일 공동성명을 내고 "김태환 도정이 공무원노동조합에 대한 탄압 의사를 공식화 한 만큼,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공직사회의 개혁을 바라는 도민들과 함께 자주적인 공무원 노동자 조직을 지지, 엄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소속 공무원 노동자들에 대한 김태환 도정의 탄압이 가시화 되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김태환 도정은 그동안 겉으로는 대화 운운하면서도 정작은 볼온시한 태도를 보여왔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현재 김태환 도정이 불법단체 운운하고 있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부정부패 척결과 공직사회 개혁을 위해 탄생한 공무원 노동자들의 자주적인 조직"이라며 "소속 조합원들 역시 그동안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시민사회단체 내에서도 인정을 받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고도의 자치권을 자랑하고 특별자치도를 강조해 온 김태환 도정은 정작 그 법적 효력도 의심스러운 행정자치부 공문 따위를 들먹이며 행정자치부 산하기관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무원들의 움직임조차 인정못하는 수준을 넘어 탄압책동을 펼치고 있다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김태환 도정에 대한 최소한의 기대는 버리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또 "김태환 도정이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무원들의 자주적인 목소리마저 외면하는 도정이라면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들 단체들은 "공무원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의 강도에 비례해 김태환 도정에 대한 우리의 저항도 크기도 커져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음은 공동성명 낸 시민사회단체.

곶자왈사람들/제주여민회/전국민족예술인총연합제주도지회/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제주도연합/제주통일청년회/남북공동선언제주실천연대(준)/서귀포시민연대/전국교직원노동조합제주본부/제주지역의료노동조합/제주주민자치연대(무순)

 

입력 : 2006년 09월 07일 12:55:43
문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제주도가 무슨 자치도야 행자부 산하지!"
도내 12개 시민사회단체, 공무원노조 탄압 중지 공동성명
'워킹그룹' 'TF팀' 탈퇴…김태환 도정 기대 버린다
2006년 09월 07일 (목) 13:46:42 이승록 기자

김태환 도정은 행자부 산하기관!?

제주도가 공무원노조 사무실을 강제로 폐쇄할 방침인 가운데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공무원 노동자 탄압'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곶자왈사람들, 제주민예총, 제주언노협, 주민자치연대 등 도내 12개 시민사회단체들은 7일 공동 성명을 내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에 대한 김태환 도정의 탄압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사무실 폐쇄는 물론 소속 조합원에 대한 유무형 탈퇴 압력까지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김태환 도정이 불법단체 운운하고 있는 공무원노조는 부정부패 척결과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탄생한 자주적 조직"이라며 "또한 공무원노조는 공직사회개혁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지역 시민사회단체 내에서 인정을 받아왔다"고 지적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김태환 도정은 그동안 겉으로는 대화 운운하면서 정작 공무원노조에 대한 태도는 불온시해 왔다"며 "고도의 자치권을 자랑하고 특별자치도를 강조해 온 김 도정이 그 법적 효력도 의심스러운 행자부 공문 따위를 들먹이며 행자부 산하기관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시민사회단체는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무원들의 움직임조차 인정하지 못하는 수준을 넘어 탄압책동을 펼치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더 이상 김태환 도정에 대한 최소한의 기대를 버린다"며 "공무원노조 탄압에 대한 항의표시로 도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워킹그룹'과 'TF팀'에 참여하고 있는 단체 소속 회원들은 오늘자로 탈퇴한다"고 밝혔다.

시민사회단체는 "제주도가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의사를 공식화한 만큼 우리는 도내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공무원노동자 조직을 지지, 엄호할 것"이라며 "탄압의 강도에 비례해 우리의 저항도 커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태환 도정은 행정자치부의 산하기관인가”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항의 표시로 워킹그룹, T/F팀 ‘탈퇴‘

김정호 기자, issuejeju@paran.com

등록일: 2006-09-07 오후 12:19:52

제주주민자치연대, 전교조제주본부 등 도내 12개 시민사회단체는 7일 공동성명을 내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에 대한 탄압과 관련해 김태환 도정에 유감을 표명하고 강한 저항의 뜻을 내비쳤다.

특히 시민사회단체들은 강력한 항의의 뜻으로 현재 제주특별자치도내 워킹그룹과 T/F팀에 참여중인 사회단체 소속 위원들도 이날자로 탈퇴하겠다고 밝히고 나서 파문이 확산일로로 치닫고 있다.

성명에서 시민단체들은 “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 소속 공무원 노동자들에 대한 김태환 도정의 탄압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도정이 불법단체 운운하고 있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부정부패 척결과 공직사회 개혁을 위해 탄생한 공무원 노동자들의 자주적인 조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시민단체들은 “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 소속 조합원들 역시 그동안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시민사회단체 내에서도 인정을 받아왔다”며 “이러한 조직에 대해 김태환 도정은 그동안 겉으로는 대화운운하면서도 정작은 불온시한 태도를 보여 왔다”고 비난했다.

시민단체들은 “고도의 자치권을 자랑하고 특별자치도를 강조해 온 김태환 도정은 정작 그 법적 효력도 의심스러운 행정자치부 공문 따위를 들먹이며 행정자치부 산하기관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도정이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무원들의 움직임조차 인정하지 못하는 수준을 넘어 탄압책동을 펼치고 있다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김태환 도정에 대한 최소한의 기대는 버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시민단체들은 “공무원 노동자 탄압에 대한 항의표시로 소속 단체 가운데 제주도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소위 '워킹그룹'과 ‘TF팀’에 참여하고 있는 단체 소속 회원들은 오늘(7일)자로 탈퇴한다”며 “도정이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 의사를 공식화한 만큼 우리도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공직사회의 개혁을 바라는 도민들과 함께 자주적인 공무원 노동자 조직을 지지, 엄호해 나갈 것”임을 천명했다.

더불어 시민단체들은 “공무원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의 강도에 비례해 김태환 도정에 대한 우리의 저항의 크기도 커져갈 것임을 미리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기자의 전체기사보기
 

시민사회단체 '워킹그룹'과 'TF팀' 탈퇴
전공노 사무실 폐쇄 방침 반발-공동성명
2006년 09월 07일 (목) 12:47:38 김영학 기자 webmaster@ijejutoday.com

 곶자왈사람들과 제주여민회를 비롯한 도내 12개 시민사회단체는 7일 "제주도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워킹그룹'과 'TF팀'에 참여하고 있는 소속 회원들은 오늘자로 탈퇴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제주도의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사무실 폐쇄 방침에 반발, 공동성명을 내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소속 공무원 노동자들에 대한 김태환 도정의 탄압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사무실 폐쇄는 물론 소속 조합원에 대한 유.무형의 탈퇴 압력까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면서 "김태환 도정이 이러한 행태에 대해 참으로 안타까움과 유감을 표명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소속 조합원들 역시 그동안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시민사회단체 내에서도 인정을 받아왔다"면서 "그러나 이런 조직을 김태환 도정은 그동안 겉으로는 대화운운하면서도 정작은 불온시한 태도를 보여 왔다"고 말했다.

성명은 또 "도의 자치권을 자랑하고 특별자치도를 강조해 온 김태환 도정은 정작 그 법적 효력도 의심스러운 행정자치부 공문 따위를 들먹이며 행정자치부 산하기관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명은 "이같이 김태환 도정이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무원들의 움직임조차 인정하지 못하는 수준을 넘어 탄압책동을 펼치고 있다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김태환 도정에 대한 최소한의 기대는 버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성명은 "김태환 도정이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무원들의 자주적인 목소리마저 외면하는 도정이라면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김태환 도정이 공무원노동조합에 대한 탄압 의사를 공식화한 만큼 우리도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공직사회의 개혁을 바라는 도민들과 함께 자주적인 공무원 노동자 조직을 지지, 엄호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동성명을 낸 도내 12개 시민사회단체는 곶자왈사람들/제주여민회/전국민족예술인총연합제주도지회/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제주도연합/제주통일청년회/남북공동선언제주실천연대(준)/서귀포시민연대/전국교직원노동조합제주본부/제주지역의료노동조합/제주주민자치연대(무순).

  
주소 : 제주시 문연로 30 제주특별자치도 2청사 2별관 3층 304호 공무원노조사무실
전화 : 064) 710-6491~2, 팩스 : 064) 710-6493
Copyright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