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l 운영위전용 l 사이트맵

- 본부알림 - 성명서/보도자료
성명서/보도자료
  • 글쓴이 :  제주지역본부, 등록시간 : 2006년09월22일 00시59분
  • 조회 : 1840
제목 공무원공대위 성명 발표
첨부파일
링크

 

"공무원노조 사무실 강제폐쇄하면 강력한 투쟁 전개"

공무원 노조탄압 공동대책위원회, 21일 김태환 도정 규탄 기자회견
"공무원노조 사무실 행정대집행 즉각 중단하라"

 

문상식 기자 assang0872@mediajeju.com

 

최근 한.미FTA 제주개최, 제주군사기지 문제, 전공노 제주지역본부 사무실 폐쇄 등 제주사회에 많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제주지역공동대책위는 21일 "자신의 찰학보다는 행자부와 해군 및 외교통상부가 내려주는 지시만을 최고의 도정목표로 할 것인가"라며 김태환 도정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 공무원 노조탄압 공동대책위원회는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무원노조 사무실 행정대집행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제주지역언론조동조합협의회, 제주주민자치연대, 민주노동당 제주도당, 민주노총 제주지역본부 등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무원노조 탄압 분쇄를 위한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공무원 노조 탄압 등을 강력히 규탄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먼저 공무원노조 제주지역본부의 탄압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김태환 도정은 행정자치부의 지침을 충실히 따라야 할 이유가 없다"며 "행정자치부가 내세우는 교부세의 인센티브 때문이라면 이는 법적으로 교부세가 정해져 있는 특별자치도법에 반하는 것이며, 많은 우려를 전달하는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고언을 무시하고, 제주도민의 열망을 저버리는 행동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공무원노조는 실체를 가진 자주적인 조직이며, 해방이후 정부와 권력의 지시만을 쫓아오던 공무원 사회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온 단체"라며 "지난 5년간 활동해온 공무원노조가 있음으로 해서 대다수의 공무원들은 소신껏 자기본연의 주어진 업무를 수행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공동대책위원회는 이어 "아무런 강제력 없는 행자부의 지침을 앞세워 정말 소중한 활동을 펼쳐온 공무원노조를 탄압하는 김태환 도정의 모습을 보면서 그 의도에 대해 강한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꼬집으며 "현 시기 공무원노조 제주본부에 대한 탄압은 눈에 거슬리는 존재를 없애기 위한 것이라면 즉각 탄압을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공동대책위원회는 지난 13일 제주도가  ‘한미 FTA 협상반대 등 불법행위 엄정대처 및 복무단속강화’ 제하의 공문을 전 부서에 하달한 내용을 설명하며 "도민사회의 분열을 감수하고, 공직개혁이라는 과제를 포기하면서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는 목적에 이러한 제주특별자치도의 정책에 대한 비판을 원척적으로 봉쇄하려는 의도가 숨어 있지 않은가 의심이 되는 근거다"고 말했다.

   
▲ 공동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 직후 제주도청으로 들어가려다 청원경찰과 공무원들로부터 제지당하고, 현관 앞에서 연좌농성에 들어갔다.
그러면서 공동대책위원회는 "노조설립신고를 안하고 있다는 사유만으로 공무원노조를 조직적으로 탄압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김태환 도정이 개인적인 권력을 유지하는 것이 전부가 아니라면 분명하게 대답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기자회견을 마친 공동대책위원회는 제주도지사 면담을 요구하며, 제주도청을 찾았다.

그러나 제주도청 청사내로 들어가려던 공동대책위는 이를 가로막는 청원경찰과 대치하며 도청 현관에서 좌정 시위를 전개했다.

   

다음은 공무원노조 탄압 분쇄를 위한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

곶자왈 사람들/ 제주여민회/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제주도지회/ 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제주도연합/ 제주통일청년회/ 남북공동선언 제주실천연대(준)/ 평화와 통일로 가는 서귀포시민연대/ 탐라자치연대/ 반미여성회 제주지역본부/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 민주노동당 제주도당/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제주지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제주지역본부(이상 17개 단체, 무순)

 

입력 : 2006년 09월 21일 11:20:43
문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행정개혁은 외면,전공노 탄압은 앞장"
공대위, 노조사무실 폐쇄 강행 김태환 지사 강력 비난
제주도청 출입문 잠그고 '몸싸움'…노조원-청원경찰 대치
2006년 09월 21일 (목) 11:23:45 이승록 기자

   
 
 
"공무원노조 탄압하는 김태환 도지사를 규탄한다"

제주도가 공무원노조 사무실을 강제로 폐쇄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도내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공무원노조 탄압 분쇄를 위한 제주지역 공동대책위'는 21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태환 제주도정을 강력 비난했다.

공동대책위는 기자회견에서 "한미 FTA, 해군기지 등 어려운 시기에 행자부의 지침을 앞세워 공무원노조를 탄압는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며 "김태환 도정이 행하는 일련의 조치는 공무원노조에 대한 무차별적인 탄압"이라고 규정했다.

   
 
 
공대위는 "공무원노조는 그동안 제주지역 공직사회 개혁과 부정부패 추방에 앞장서 왔다"며 "실제로 지난 5년간 활동해 온 공무원노조가 있음으로 해서 대다수 공무원들은 소신껏 자기본연의 업무를 수행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공대위는 "아무런 강제력이 없는 행자부의 지침을 앞세워 정말 소중한 활동을 펼쳐온 공무원노조를 탄압하는 김태환 도정의 모습을 보면서 그 의도에 강한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도민사회의 분열을 감수하고 공직개혁이라는 과제를 포기하면서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는 김태환 도정은 공무원노조의 순기능을 원천적으로 봉쇄하려는 숨은 의도가 있다"고 규탄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공대위는 곧바로 제주도청에 항의서한을 제출하기 위해 출발했지만 제주도는 도청 현관문을 잠그고 청경을 동원해 출입을 막고 있다.

이 때문에 공대위는 "왜 일반시민의 출입을 막느냐" "출입을 막는 법률적 근거가 뭐냐" "행자부 공문 하나에는 멀쩡한 노조를 탄압하고, 법적 근거도 없이 출입문을 막는 것은 제주도가 스스로 법을 어기는 것 아니냐"고 강력하게 성토했다.

이 과정에서 공대위 측과 현관진입을 가로막는 청원경찰과 공무원들간 심한 몸싸움이 벌어졌다.

이승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주소 : 제주시 문연로 30 제주특별자치도 2청사 2별관 3층 304호 공무원노조사무실
전화 : 064) 710-6491~2, 팩스 : 064) 710-6493
Copyright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All rights reserved.